10년전 마카오 후기 2편

담팅이 6 293

캔맥주 한잔 먹으며 2편 바로 갑니다.


아침에 눈 떠 엿 됐다 하고 있는데 벨이 울려 문을 여니(대기하고 있었으니 당연 알 몸 상태) 여자 4명이 다발로 들어오내..


어 이거 뭐지.... 더 황당한건 이 년들 나의 그 좋은 똘똘이를 보고도 못 본척 놀라지도 않내요..


뭐 하여간 말도 안 통하고 베네치안 매니져는 카오로 다시 넘어갔다 하고 그 시간까지 놀다 온거랍니다.


잘 거냐고 물으니 머리 하고 술 마시러 가자내요..


그래 가자....


한참을 걸어 어느 시장통으로 들어가니 당골 미용실 같은데... 밖은 허름한데 안은 넓고 손님도 드글드글


머리 자르긴 귀찮고 마사지가 있길래 마사지 방에 들어갔죠..


같이 게임한 이 년도 긴 머리인지라 안 자르고 마사지 받는다고 옆 자리에 앉고...


은근 슬쩍 가슴에 살짝 손을 올려도 가만히 있내요... 어라 이건 또 뭐야....


한 진도 더 나가 만져도 웃기만 하고... 중국말로 뭐라 뭐라 하고...


한 껏 아랫도리가 올라오는데 거기서 하기에 한국 양반이 그럴 수도 없고....


그래 여기까지만 나가자 어차피 내일까지는 주하이에 있어야 하니 오늘 저녁에 죽여주마..


오후되어 술 먹자고 해서 중국 현지 호텔 방 잡으니 여유 방 하나를 주내요..


이것들이 마작판을 벌린 거였지요... 난 알지도 못하고...


한참 술 마시다 돈 500원 1000원 사이드로 배팅하다 4천원 쯤 잃고 나니 재미도 없고...


난 올라가서 잘란다...


한 참 자고 있는데 옆에 누군가 있어 눈 떠 보니 같이 게임하던 여자 애 동생이 올라와 있내요.


야 이건 아니지 난 니 언니하고 그렇고 그런 사이 되려고 하는데.....


이 것이 언니하고 이야기 했다고 하는 것 같은데.... 잘 알아 듣지는 못하겠고..


에라이 모르겠다... 수박이나 호박이나... 나만 즐기면 되지... 데리고 살것도 아닌데...


아주 죽어라 하고....


애 팁으로 홍딸 5천원주고.... 아주 좋아 죽네요..


그리고 다시 마작방에 내려갔죠.... 언니와 눈이 마주치는 순간 움찔...


그런데 애가 웃으면서 동생 년한테 뭐라뭐라 하고 마네요...


그냥 뒷 이야기는 재미없어 스킵..


주하이 가면 젊은이들이 다니는 거리가 있습니다. 거리 이름이 가물 가물...


길거리에서 여자 살 수도 있고....


맥주집 가서 모첨 신나게 서양음악 들으면서 영어되는 애들과 신나게 놀았습니다.


호텔로 돌아가자고 했더니 언니도 동생도 집에 갈 생각을 안하내요..


같이 가서 술이나 더 먹자고 호텔로 감.


근데 뭔가 이건 아닌 듯 하고..... 에이 방하나 더 잡아서 언니는 보내야겠다.. 생각에 프런트에서 방 잡으니 이 언니라는 애는 괜찮다고 ...


이건 또 뭔 상황이래... 아니지... 이것아... 그냥 방 잡아줄테니 자....


어제 줬으면 너랑 나랑 둘 밖에 안 남았지... 이젠 늦었어.... 내가 2명이랑 어케 할 수 는 없지..


방 하나 더 잡고 올라가니 갑자기 이 년 동생 불러서 뭐라 뭐라 하고....


이런 염병 .... 동생 년하고 저하고 둘이 자고.... 난 혼자 자고...


이건 내 계획에 없던 일인데....와~~~ 말도 안통하고...


전화로 콜을 해 봐도 동생년 응답도 없고....


에이 쓰발 좆됐다... 그냥 잘까 하다가....


베네치안 매니져 놈이 소개한 그 화류계 거리로 그냥 걸어감..


낮에 받아 놓은 중국말로 써 있는 것 보여주니 중국 놈 얼른 여자 한 명 데리고 옴.


약간 통통했지만 그래도 나름 귀여운데가 있어...데리고 호텔 방으로 감..


정말 이리 저리 어려서부터 봐온 포르노 비디오물 다 흉내 내보고....


약속한 1시간 30분이 다 가고 ~~~ 연장까지 했으나 더 이상은 못하겠음.... 1500원 주기로 했는데 3000원 주고 보냄.


아 내일이면 다시 전쟁터로 가야 된다..


당시 주하이 체류는 카오에서 넘어가면 2박 3일이었습니다. 


바카라 전쟁이 시작되내요....염병할 베네치안에서...

추천인 리스트
  • 실화소니
  • 충재
  • 제베
  • 다크
  • 피그말리온
  • 부가티티
비추천인 리스트
  • 데이터가 없습니다.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밴드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로 보내기
  • 텀블러로 보내기
  • 핀터레스트로 보내기

Comments

부가티티
재미있게  잘 읽었습니다^^
피그말리온
참 .새로운 세계 인듯 하네요.
중국뇬들  노는거 무지 좋아 하나봐요.
하긴 젊었을때는 다들....
덤송
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~~
대부
잘보고갑니다
천사겜블러
ㅋ 혼자서도 나름 즐겁게 다녀오셨네요
외국 잘안나가본사람은 혼자가는거에대한
두려움이약간있는데 ..꼭 막상가면 혼자여도
할건다하더라고요 ㅎ
파파파
잘보고가요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
게시판글쓰기 포인트 적립 안내-18.10.23수정- 댓글31 부대장 12.06 18347 71 0
127 역시 오카다가 나랑 잘 맞는거 같네요^^ 댓글13 아수라발발타 2일전 245 4 0
126 캄보디아에서 만난 앵벌이 댓글4 고릴라 6일전 254 8 0
125 헉 밑에글 사진이 안올라갔었네요 다시올립니다 댓글4 바신 01.12 333 8 0
124 마카오 코타이 MGM 대박그림 댓글21 바신 01.02 725 11 0
123 고릴라 원정 38일차 싱가폴 원정5일차 2019-01-01 댓글14 고릴라 01.01 449 10 0
122 마닐라 원정 왔다가.... 댓글13 아수라발발타 12.28 467 10 1
121 고릴라 원정 32일차 필리핀 원정29일차 2018-12-26 댓글10 고릴라 12.26 317 12 0
120 10년전 마카오 기억 후기 3편 댓글14 담팅이 12.22 386 6 0
열람중 10년전 마카오 후기 2편 댓글6 담팅이 12.22 294 6 0
118 10년전 마카오 기억기 1편 댓글13 담팅이 12.22 370 8 0
117 마카오 입니다 ㅎㅎ 댓글15 내츄럴위너고 12.20 416 10 0
116 고릴라 원정 21일차 필리핀 원정18일차 2018-12-15 댓글16 고릴라 12.15 621 15 0
115 고릴라 원정 19일차 현상황 댓글8 고릴라 12.13 341 5 0
114 빅카첫승 댓글9 폭풍전차 12.12 233 7 0
113 고릴라 원정후기 15일차 라이브바 및 한달숙소 댓글5 고릴라 12.09 411 11 0
112 고릴라 원정후기 14일차 2018-12-08 댓글9 고릴라 12.08 332 12 0
111 마카오 2차전 댓글6 내츄럴위너고 12.07 421 9 0
110 마카오1일차 댓글4 내츄럴위너고 12.07 417 8 0
109 고릴라 원정 1차 중간정산 2018-12-03 댓글9 고릴라 12.03 369 12 0
108 고릴라 원정 9일차 필리핀 원정 6일째 2018-12-03 댓글4 고릴라 12.03 243 9 0